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0926 0032020060460570926 02 02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77952000 1591278260000 related

교회활동 숨기려 거짓 동선 밝혔다가 역학조사서 들통(종합)

글자크기

안양시 "'확진자 들른 식당 갔다'는 37번 확진자 진술은 거짓"

보건당국이 밝힌 확진자 동선 안내문자 보고 '해당 장소 갔었다' 허위 신고

(안양=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교회 활동 사실을 숨긴 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고 기존 확진자가 방문한 음식점을 들렀다고 거짓말했다가 보건 당국의 역학조사로 들통난 사례가 4일 나왔다.

보건 당국이 휴대전화 문자로 보낸 기존 확진자의 동선 속 음식점 이름을 이용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양 관내 37번 확진자로 동안구 관양1동에 사는 A(61·여성)씨는 3일 동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지난달 29일 오후 1시께 만안구의 제주고기국수를 방문해 식당 주인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며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A씨가 이 식당을 방문했다고 한 시간은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일심비전교회 목사 B(61·안양 31번 확진자)씨와 B씨의 손녀(8·안양 35번 확진자)가 이곳에서 식사를 한 시간대이다.

조사 당시 A씨는 안양시가 보낸 '제주고기국수를 5월 29일 낮 12:30∼13:30분, 피자가기가막혀 안양점을 같은 날 19:45∼20:00분 방문한 시민은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를 보고 검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보낸 안내 문자를 보고 거짓으로 해당 시간에 해당 장소에 갔다고 신고한 것이다.

A씨는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의 남편(64)도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해당 식당에 CCTV가 없는 상태에서 일단 A씨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B씨 등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A씨가 식당 주인과 대화한 시간이 5분도 안 되고,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밝힘에 따라 다른 곳에서 감염됐을 수 있다고 보고 재조사를 했다.

재조사에 나선 역학조사관은 A씨가 밝힌 동선이 일치하지 않는 점을 발견하고 병원에 있는 A씨에게 전화해 구체적인 동선을 거듭 확인했고, 이 과정에서 A씨는 애초 "무료 검사를 받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그러나, 이어진 조사에서 "가족들이 교회 활동을 반대해 교회 활동 사실을 숨기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털어놨다.

시 관계자는 "A씨는 자신과 함께 모 교회 모임에 참석했던 한 확진자가 확진 사실을 알리며 검사를 받아보라고 하자 검사 방법을 고민하다가 기존 확진자가 방문한 제주고기국수를 갔다고 허위 진술을 한 뒤 검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당 식당 주인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A씨를 만난 것 같다"고 진술했다가 이후 "손님이 많아 기억을 잘 못 하는데 안 만난 것 같다"고 진술을 바꿨다.

시 보건당국은 또 이동통신사로부터 받은 A씨의 휴대전화 GPS 자료에도 이 식당에 간 적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한편, 시는 A씨가 확진 전인 지난달 31일 방문한 안양3동 예전제일교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서울 강서구 주민 1명, 인천시 주민 1명을 포함한 10명에 대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A씨의 구체적인 감염경로에 대한 추가 조사도 하고 있다.

보건 당국자는 "자신의 동선을 숨기기 위해 다른 확진자의 케이스와 연관돼 있다고 거짓말을 하면 당국의 역학조사에 큰 혼란을 초래한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