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967 0182020060460556967 02 0204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244654000 1591850290000 related

`여행용 가방`에 어린딸 가둔 잇단 살인사건 충격…모방범죄 증가 우려도

글자크기
어린 딸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살인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이에 이를 흉내낸 모방범죄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 충남 천안에서는 의붓어머니에 의해 7시간 동안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9살 초등학생이 끝내 숨졌다. 4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천안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군(9)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사망했다.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옮긴 지 사흘 만이다.사인은 다장기부전증으로 인한 심폐정지이다.A군은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께 천안 서북구 자신 집에 있던 가로 44㎝·세로 60㎝ 여행용 가방 안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 이송 후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경찰 조사 결과 의붓어머니 B씨(43)가 A군을 7시간 넘게 가방을 옮겨가며 가뒀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방 속 A군을 두고 3시간가량 외출하기도 했다. B씨는 전날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앞서 지난해 12월엔 서울 관악구에서 어린 딸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모씨(43)는 자택에서 자신에게 거짓말을 자주 하고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5살 딸을 여행용 가방에 3시간가량 가둬 질식사에 이르게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사건 당일 "아이가 전혀 반응을 하지 않는다. 살려달라"고 울면서 인근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딸의 신체 곳곳에 멍이 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의료진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씨는 지난달 22일 열린 1심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 7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령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는 부모로서 정상적인 훈육이나 체벌이라고 볼 수 없다"며 "여행용 가방에 갇혀 고통으로 목숨을 잃게 된 피해자의 죽음은 무엇으로도 보상할 수 없고 훈육으로 가족을 잃게 된 큰 딸의 성장 과정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조한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