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252 0602020060460556252 02 0213001 6.1.1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2323000 1591242334000 related

'총, 균, 쇠' 저자, 박원순에 "사회안전망 정책 두 배로 늘려야"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퓰리처상 수상작 '총, 균, 쇠'의 저자인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는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불평등 완화를 위한 사회안전망 정책을 지금보다 더 늘리라고 조언했다.

박원순 시장은 4일 미국 LA에 있는 다이아몬드 교수와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한 'CAC 글로벌 서밋 2020' 대담에서 "서울은 재난지원금, 자영업자 지원, 전 국민 고용보험을 추진 중인데 이런 조치를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지금 하는 것을 두 배로 해야 한다"면서 "미국에서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등의 치명률이 더 높은 것이 사실이다. 지금도 LA에는 폭동이 이어지고 있다. 국가 간 불평등도 있으므로 여러 측면에서 대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비교적 잘 대처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국민정서상의 차이가 있다고 짚었다.

박 시장은 "한국은 K-방역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것 같다. 지금까지 확산 속도 조절에 성공했고 서울의 사망자는 4명에 그쳤다"며 "확진자 동선을 추적할 때는 신용카드, 휴대전화, CCTV 기록 등의 정보를 분석했다. 각국의 방역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질문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에서는 정부에 협조하고 정부 지침을 따르는 의향이 더 있었던 듯하다"면서 "미국은 호주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개인주의 성향이 높은 나라로, 지금도 LA의 많은 사람은 마스크 착용 등을 하지 않는다. 정부 지침을 따르지 않는 경향이 있어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답변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코로나19가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사실 코로나19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 익숙한 질병이고 오히려 치사율은 2% 정도로 흑사병이나 천연두보다 낮은 편"이라면서도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그야말로 전 세계적인 문제가 됐다. 세계 시민이 글로벌한 문제로 인정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세계 질서에서 강대국의 패권 경쟁은 의미가 없고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코로나로 인해 세계 질서가 바뀔 것인가라는 논의도 있지만, 제가 보기에 이제는 세계가 한배에 탔으므로 죽든 살든 한 몸"이라며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무의미하다는 인식을 가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전적으로 동의한다. 세계는 연결됐다"면서 "서울과 한국은 한 번도 국경을 폐쇄한 적이 없다. 방역의 글로벌 스탠더드에 대한 함의가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다른 대안이 없으니 선택의 여지가 없다. 국경 봉쇄는 장기적으로 효과가 없다"며 "반드시 협력해야 하고, 그렇지 않다면 패망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감염병 시대라고 해서 세계적인 도시 과밀화 현상이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지금의 (도시 집중) 추세가 바뀔 것 같지는 않다. 도시에 살 때 여러 이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다만 인구밀도가 높은 만큼 질병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가 관건이다"고 밝혔다.

CAC 글로벌 서밋은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 대책 공유 차원에서 세계 각국 도시, 저명인사들을 온라인으로 초청해 개최한 국제회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