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4973 0142020060460554973 04 0401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8777000 1591238827000

"취소만은 막아야..." 日 '도쿄올림픽 간소화' 플랜B로 상정

글자크기
가까운시일 내에 IOC측과 협의
도쿄올림픽 개최 불확실성 여전


파이낸셜뉴스

마스크를 쓴 한 남성이 도쿄도청 외벽에 걸린 도쿄올림픽 로고 앞을 지나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확산 장기화에 대비해 관객수 감소, 행사 축소 등 '올림픽 간소화'라는 차선책까지 상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요미우리신문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측이 경기장 관중 및 개·폐회식 참석자 수 축소, 관련 행사 축소 등 올림픽 행사 '간소화'를 하나의 선택지로 검토하고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이런 방안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직위 측은 감염 방지대책의 일환으로 선수 및 대회 관계자뿐만 아니라 관람객 전원에게 코로나 감염증 검사인 유전자증폭(PCR)검사를 의무화하자는 방안, 선수촌 밖으로 외출 제한을 가하자는 의견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다시 30명대를 기록한 지난 2일 도쿄의 상징인 레인보우 브릿지에 '도쿄 경보'를 알리는 적색조명이 들어왔다. 그 옆으로 도쿄올림픽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그간 '완전한 형태'의 올림픽 개최를 강조해 왔다. 그럼에도 조직위 측이 행사 간소화 방안을 차선책으로 검토하고 있는 건 올림픽 '취소'라는 최악의 상황만은 막아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까지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현실적으로 코로나 백신 개발이 완료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요미우리에 "올림픽 취소라는 최악의 사태를 피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토로했다.

IOC의 압박도 한 몫 했다. 지난달 중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올림픽 재연기는 없다"며 내년 7월 개최가 어려울 경우 그대로 취소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근엔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도 "도쿄올림픽 재연기는 없다"고 강조하며 "올해 10월까지 개최 여부가 결정되야 한다"고 언급했다. 당초 올해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 감염 확산 사태로 내년 7월로 1년 연기했으나, 개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여전히 걷히지 않고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