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485 0032020060360535485 02 02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591169901000 1591169911000 related

김경수 경남지사, 위기 항공제조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건의

글자크기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보잉 737 맥스 기종 생산중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도내 항공제조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 및 기간산업업종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이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김경수 지사가 "항공 운송 쪽은 지원되고 있지만, 항공 제조 분야는 특별고용지원업종이나 기간산업에서 제외돼 주요 항공제조업체 2만여 종사자 중 3천500명 정도의 유휴인력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공제조업은 우리가 미래산업으로 육성해야 할 주요 기간산업"이라고 강조하며 항공제조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기간산업 지정, 정부의 방산·관용 헬기 물량 조기 발주 등을 건의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지정되면 고용보험료와 산업재해 보상보험료 등 납부기한 연장 및 체납처분 유예 혜택이 있다.

또 기간산업 업종으로 지정되면 기간산업안정 기금 지원 및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등을 받을 수 있다.

도는 항공운송업체 위기에 따른 항공기 구매계약 취소로 보잉이나 에어버스 등 세계적 항공제조기업이 항공기 생산을 중단하는 등 국내 항공부품 수출기업의 타격이 예견되자 김 지사가 이를 지원하려고 정부에 건의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김 지사 건의에 대해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항공제조업체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고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18일 광주에서 열린 시·도지사협의회 정기총회에서도 국산 헬기 수리온 구매를 건의하는 등 항공산업 위기 극복에 노력하고 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