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620 0142020060360530620 01 0107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2051000 1591162079000 related

강경화 외교, 日 외무상과 통화, “수출규제 지속에 유감”

글자크기
감염병 대응 관련해서는 협력 의사 확인
다만 수출규제·징용문제 등 평행선 달려


파이낸셜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일 오전 모테기 도시미쓰(茂木 敏充)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수출규제 조치 등 한일 주요 현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우리측이 대외무역법 개정 등 적극 노력하여 일본이 제기한 수출규제 조치의 사유를 모두 해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동 조치가 유지되는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하면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모테기 외무상은 이에 대한 일본의 기본 입장을 언급하였다. 이어 강 장관은 강제징용 문제 관련 우리 입장을 강조했고 모테기 외무상은 역시 일본의 입장에 대해 설명했다.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코로나19 확산 사태 하에서 해외 체류 중인 한일 국민의 귀국을 위한 양국 정부 간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이번 감염병 사태 관련 협력을 확대해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국 외교 장관은 한일 현안 해결을 위한 양국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두 장관은 북한 상황에 대한 양국의 입장 및 평가도 공유했다. 코로나19 사태에 잠잠하던 북한은 최근 대남비방을 지속하며 핵전쟁 억제력 확보를 밝히는 등 미국과 한국 등에 대한 군사적 대응울 암시하고 있다.

#일본 #외교부 #강경화 #수출규제 #모테기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