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2621 1112020060360522621 02 02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48015000 1591149779000 related

[속보] 박능후 "내년 코로나 백신 확보 목표... 임상에 1,000억원 긴급지원"

글자크기
서울경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치료제를 올해 안에, 백신은 내년까지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회의를 앞두고 모두 발언에서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금년 내 국산 치료제 확보,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유망기업 전폭적 지원을 실시하고 국내 기업과 대학, 연구소, 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총 결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3일) 논의할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치료제, 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은 우리의 안전한 일상을 온전히 되돌려주기 위한 비전과 전략을 담고 있다”면서 “치료제, 백신을 최대한 신속하게 개발해, 바라건대 세계 최초로 아니면 비록 세계 최초가 아닐지라도 국가 책임 하에 끝까지 개발해 코로나19를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 도약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박 장관은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하반기 중 임상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며 “방역대응 강화에 필요한 필수 방역 물품 비축 확대, 국산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해외 치료제 백신 수급, 중장기 감염병 연구기관 강화 등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바이러스 전문 연구기관 신설, 기업대상 연구지원 서비스 강화와 규제 개선, 인력 양성 등 모든 자원을 활용한 전방위적 조치가 그 효과 발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장관과 박 장관은 지원단의 공동 단장을 맡고 있다.

지원단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협의체로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병원 및 정부가 참여하고 있다. 지난 4월 첫 회의를 개최했으며 지난달 2차 회의에서 올해 안으로 치료제, 내년까진 백신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