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4247 0112020060260514247 02 02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05468000 1591106407000 related

이번엔 서강대 수학과에서 온라인시험 '커닝' 나왔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인하대 의대 등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험 커닝' 논란]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서강대 전경



서강대가 최근 실시한 온라인 중간고사에서 일부 학과 학생이 부정행위를 저질러 시험이 무효처리됐다.

2일 서강대에 따르면 수학과 중간고사에서 여러 학생이 한 공간에 모여서 시험을 치른 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수는 부정행위 사실을 확인하고 시험 자체를 무효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학과는 중간고사를 무효한 대신 기말고사로만 평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강대 총학생회는 1일 공지를 통해 시험 부정행위에 대한 당사자 조치와 관련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현재 부정행위 논란이 있던 일부 과목이 무효 혹은 과제형식으로 대체됐다"면서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부정행위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대학들이 온라인 시험을 도입하자 부정행위가 속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인하대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단원평가에서 무더기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확인되면서 전원 '0'점 처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