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5997 0102020060260505997 02 02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9781000 1591080368000 related

오거돈 유치장서 답답함 호소…잠시 병원 외출

글자크기
서울신문

강제추행 오거돈 전 시장 구속 갈림길 -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6.2.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해 잠시 병원 치료를 받고 재입감됐다.

오 전 시장은 2일 오후 2시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기다리던 중 혈압이 오르고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하며 병원 치료를 요구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을 호송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게 했다.

병원 진료 결과 오 전 시장은 혈압이 좀 높은 상태였지만 몸에 큰 이상은 없었고 신경안정제 등을 처방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오 전 시장을 다시 호송차에 태워 유치장으로 데려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중이 다.

오 전 시장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 업무시간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오 전 시장의 혐의가 중대하다고 판단해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가 아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이를 검토해 법원에 청구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