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4497 0782020060260504497 01 0102001 6.1.11-RELEASE 78 이투데이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1077953000 1591077980000 related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G7 회의 참석, 새 국제체제 정식 멤버 되는 것"

글자크기

"옵서버 자격 1회용 아니다"..."중국 반발하지 않을 것"

이투데이

청와대 전경(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1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정상 통화에서 G7회의 참석이 논의된 것에 대해 "한국이 새 국제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만약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에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1회용, 일시적 성격이 아니다. G11, G12, 라는 새 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라면서 "우리가 세계 질서 이끄는 리더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기존 G7은 낡은 체제로, 현재의 국제 정세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중인데 문 대통령 생각은 어떠냐고 의견을 물었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데 한계가 있다"고 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 등 4개국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답했다.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이라고 전제하면서 "이제 세계의 외교질서가 낡은 체제인 G7에서 G11 또는 G12 로 전환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한국이 G11, G12라는 새 국제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G20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다"며 "G11, 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과 관련해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다. 환영할 일이다"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말미에 문 대통령에게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시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도 기뻐할 것"이라고 답했다.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G7외 4개국 확대 의사를 밝힌 뒤 가장 먼저 전화를 건게 문재인 대통령"이라면서 "한국의 발표로 G11, G12확대를 공식화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반발이 있을지 모른다는 예상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거라 생각했다"면서 "문 대통령께서도 분명히 말씀하셨는데, G7확대 형태로 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 말했고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가 이뤄진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은 시점이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선후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