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3523 0092020060260503523 02 0202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6708000 1591076822000 related

KBS 여자화장실 '몰카' 용의자, 공채 출신 개그맨이었다

글자크기

KBS 공채 출신 프리랜서 남자 개그맨

1일 새벽 자진 출석해 1차 조사 받아

"사실관계 확인 등 포렌식 등 수사"

"수사 결과 보고 신병 처리 등 결정"

KBS "'KBS 직원' 보도 사실 아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인 프리랜서 개그맨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방송가 등에 따르면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기기를 설치했다며 전날 경찰서에 자진 출석한 이는 KBS 공채 출신인 남성 개그맨 A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 1일 새벽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1차 조사를 마쳤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1차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치했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포렌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용의자의) 신병 처리는 포렌식 결과 등 수사 결과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포렌식 등 수사 대상은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설치된 촬영기기 등이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오후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불법촬영 기기는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으로,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는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KBS는 이날 한 매체가 촬영 기기를 설치한 용의자가 'KBS 직원'이라고 보도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