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1877 0242020060160481877 01 01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7492000 1590997505000 related

정청래, 윤미향 '위로 방문'한 이유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정청래 의원이 같은 당의 윤미향 의원을 ‘위로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1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회에 첫 출근했는데 듣기로 윤미향 의원도 출근했다길래 위로차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들이 의원실 앞에서 진을 치고 있기에 점심식사도 못하고 얼마나 힘들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 싶어 찾아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30년 시민활동을 한 강단있는 윤 의원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힘들겠는가”라며 “힘내시라고 용기도 드렸고 말벗도 돼 드리고 나왔다. 담담하게 의정활동 잘 하시길”이라고 전했다.

정 의원은 이날 이수진 민주당 의원과 함께 윤 의원실을 찾았다.

이데일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들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전 이사장으로서 검찰 수사를 받는 윤 의원이 국회로 첫 출근하면서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일부 매체는 그의 출근부터 의원실 문틈으로 보이는 업무 모습까지 사진으로 전하기도 했다.

이날 ‘위안부’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의 배지와 제주 4·3 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를 착용하고 출근한 윤 의원은 오전 내내 별다른 일정 없이 의원실 안에서 노트북으로 업무를 봤다.

이 가운데 민주당 내에선 윤 의원을 엄호하는 기류를 보였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적어도 의원 신분이 되기 전에 해명한 것은 꽤 용기 있는 행동으로 보이고, 민주당으로서는 상당한 정도의 부담을 덜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검찰 수사 여하에 따라 책임이 있느냐 없느냐를 논할 수 있을 뿐 가타부타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송영길 의원은 페이스북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출 영상을 링크하고, “정의연의 30년에 걸친 모든 활동을 부정하려고 달려드는 보수언론들이 평소 위안부 문제에 얼마나 관심과 애정을 갖고 취재해왔는지 돌이켜보면, 뉴스 영상을 보고 드는 일제에 대한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진다”고 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과 이수진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김해영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검찰 수사가 시작돼 기자회견에서 근거자료를 공개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해도 최소한 개인 계좌로 받은 후원금 지출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공직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신현영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아직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부분들이 많이 남은 것 같다”며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본인이 책임진다고 말했기 때문에 빠르게 검찰 조사가 이뤄져서 시시비비를 가리고 해소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 한 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