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4624 0102020060160474624 02 02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6716000 1590987064000 related

땅 속에서 낑낑대는 소리가…생매장서 구조된 고령견 끝내 숨져

글자크기
서울신문

땅에 묻혀 있다 구조된 반려견독자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령의 반려견이 땅에 묻혀 있다 탈진된 상태로 발견됐지만, 구조 이틀 만에 숨졌다.

관할구청은 견주가 늙고 병든 반려견을 생매장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1일 부산 북부소방서와 부산동물보호센터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11시 11분쯤 부산 북구 구포동의 한 주택가 공터에 살아 있는 개 한 마리가 땅에 묻혀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인근 주민이 땅 속에서 개가 울부짖는 소리가 지속적으로 들린다며 119에 신고한 것이다.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해 확인해 보니 개 한 마리가 땅에 묻힌 채 등만 땅 밖으로 드러난 상태였다.

출동한 구조대원은 “현장에 도착했는데 소리만 들리고 개가 보이지 않았다”면서 “장비를 이용해 수색해 보니 수풀 사이로 개 등만 조금 보이고, 얼굴과 다리가 흙에 완전히 묻혀 있었던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이 구조한 개는 15살이 넘은 페키니즈 종이었다.

이 개는 발견 당시 미세하게 숨을 쉬고 있었고, 심한 탈진 상태였다.

구조대원은 흙먼지를 털어내 기도를 확보했고, 식수를 공급한 뒤 북구청 당직실에 인계했다.

이후 유기동물보호센터인 부산동물보호센터로 옮겨졌고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이틀 만에 숨졌다.

동물보호센터 관계자는 “겨우 숨만 쉬고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라 동물병원으로 옮겨 치료했지만 결국 숨졌다”면서 “최소 15살 이상 됐고 백내장 등을 앓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고령이고 병이 들었지만 살아 있는 생명을 땅에 묻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민 신고를 받은 북구는 견주가 늙고 병든 반려견을 생매장한 것으로 보고 견주를 찾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