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421 1132020060160461421 04 0401001 6.1.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62772000 1590968431000

트럼프 “G7에 한국 초청하고 싶어”…한국 위상 vs 중국 압박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올해 예정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포함한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기존의 G7 외에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추가해 11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시기는 9월 열리는 뉴욕 유엔총회 전후로 제시하고 여의치 않을 경우 미국 대선이 있는 11월 이후에 개최하는 방안을 소개했다.

최고의 선진국 클럽으로 불리는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말한다.

외신은 이러한 배경에 대해 중국 견제 목적과 기존 G7 체제에 대한 불만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은 6월에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회의를 개최하려 했지만 코로나19 대유행이 터지면서 화상회의로 대체했다.

그러다 6월 말에 미국에서 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에 대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를 이유로 불참의사를 밝히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확답을 않는 등 일정이 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 주요국과 파열음을 내며 관계가 멀어지자 이를 계기로 미국의 오랜 우방인 한국과 호주를 포함시킨 것이란 해석이다.

최근 미국이 중국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음을 감안하면 확대 정상회의는 다분히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반영된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국으로서는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으로 높아진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란 평가도 나온다.

skyfall@kukinews.com

쿠키뉴스 김미정 skyfall@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