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0784 1112020060160460784 08 0802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0957000000 1590957067000

네이버가 키우는 '고래'···이용자 1년새 4배 '껑충'

글자크기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 인터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시대는 언젠가 끝날 거라 생각했습니다. 익스플로러가 크롬으로 넘어간다 해도,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이 될 뿐 각종 서비스가 특정 브라우저에 종속된 상황은 똑같은 겁니다. 익스플로러 이후, ‘포스트 익스플로러’에 대한 고민이 네이버가 ‘웨일’을 만든 이유입니다.”

2017년 10월, 네이버는 5년 간의 개발기간을 거친 끝에 자체 웹 브라우저 ‘웨일(Whale)’을 세상에 공개했다. 웨일은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구글 크롬의 독주에 밀려 때론 네이버의 ‘아픈 손가락’으로 꼽히기도 한다. 하지만 웨일의 최종 목표는 당장의 점유율보다는 ‘웹 플랫폼’ 구축에 가까웠다. 서울경제는 최근 경기 성남시 네이버랩스 사옥에서 김효 웨일 책임리더를 만나 웨일의 중장기 목표에 대해 들었다.

김효 리더는 네이버가 웹 브라우저에 뛰어든 건 어찌보면 당연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김 리더는 “‘액티브엑스(ActiveX)’ 논쟁은 결국 브라우저라는 기술은 쏙 빠진 채 금융이라는 서비스와 정책을 총괄하는 정부만 머리를 맞대 해결한 결과”라며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 같은 글로벌 기업에 종속된 웹 환경에서 서치엔진으로 대표되는 네이버가 지금처럼 서비스를 제공할 할 수 있을까 하는 위기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액티브엑스는 모든 서비스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면서 사용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역으로 브라우저 종속을 강화한 ‘웹 파편화’의 대표적인 사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웹을 받쳐주는 토종 브라우저가 있는 게 중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에 있는 기업의 서비스에 최적화된 브라우저 기능을 제공할 수 있는 건 웨일밖에 없다”는 게 김 리더 설명이다. 김 리더는 “어떤 기업이 웨일을 브라우저로 도입하면서 전용 기능을 요구한다면 상의를 통해 커스터마이즈가 가능하다”며 “90개 수준의 정책을 온라인으로 구현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오는 6월 전국 1만여개 PC방에 기본 브라우저로 도입되는 웨일은 ‘루킹 방지(타인 모니터를 못 보게 하는 기능)’, ‘공용모드’ 옵션 의무화 등 공용PC에서 보안기능을 최대로 끌어올린 버전이다.

또 현재 웨일 브라우저는 네이버 서비스 이용에 최적화돼있다. 브라우저상에서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모바일에서 시청하던 동영상을 그대로 이어보는 등 끊김 없는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외국어 검색결과는 ‘파파고’ 번역을 통해 제공하고, 축적된 국내 보안 데이터로 피싱사이트도 브라우저상에서 걸러준다.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사라지며 떠오른 사설인증과 관련해서도 김 리더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번거롭게 인증받도록 한 모바일 솔루션을 넘어 보안적으로 완전한 방법을 만들 수 있다”고 언급했다. 기존 공인인증서와 달리 브라우저 영역에 인증서를 넣어 별도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 없다는 설명이다. 웨일은 이를 위해 지난 7일 금융결제원과 MOU를 맺었다.

웨일은 공공부문이나 외부 기업과 손을 잡으며 발을 넓히는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성과는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웨일은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 기준으로 지난 4월 브라우저 점유율 6.3%를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엣지(2.81%)를 훌쩍 넘긴 수치다. 김효 리더는 “활성 이용자 수 기준으로 작년 이맘때보다 유저가 4배 이상 늘었다”며 “매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