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507 0102020053160458507 03 03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8893000 1590919277000 related

“집이 안 팔려요”… 빙하기 맞은 수도권 아파트

글자크기
서울신문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0.5.4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월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 24.1% 감소
‘노도강’ 37.8%↓… ‘마용성’ 용산만 급증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계속 줄고 다. 코로나19의 영향과 정부의 규제 강화로 꽁꽁 얼어붙었다.

3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거래 건수는 이달 31일 기준 2284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 3008건에서 24.1% 감소했다. 지난 3월 4411건과 비교하면 48.2%, 2월 8275건과 비교하면 72.4% 급감한 수치다.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연말 시장 과열로 10월 1만 1569건, 11월 1만 1484건을 기록했다. 하지만 12·16 부동산 대책 발표가 있었던 12월 9600건으로 차츰 줄더니, 올해 1월 6473건으로 주저앉았다.

강남구는 지난달 146건에서 139건으로 4.8%, 송파구는 130건에서 112건으로 13.8% 줄었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가운데 마포구는 63건에서 58건으로 7.9%, 성동구는 76건에서 49건으로 35.5% 감소했다. 다만 용산구는 국토교통부의 정비창 부지 개발 계획 발표로 31건에서 52건으로 67.7% 급증했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은 총 674건에서 419건으로 37.8% 줄었다.

경기의 아파트 거래도 꾸준히 줄고 있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 4월 아파트 거래량은 1만 2328건으로 3월 1만 6450건에서 25.1% 감소했다. ‘풍선효과’가 극심했던 ‘수용성(수원·용인·성남시)’을 비롯해 2월 21일 자로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된 의왕·안양시의 거래량도 20% 가까이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다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매수세가 위축됐고, 하락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