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083 0562020053060446083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9200000 1590829299000 related

’김복동 장학금’ 윤미향 딸 지급 의혹에 정의연 “사실 아니다”

글자크기

정의연 “당시 공식적인 장학금 제도가 없던 때”

세계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딸 학비를 ‘김복동 장학금’으로 댔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그러나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30일 한 매체는 윤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인용해 그가 딸의 대학교 학비를 김복동 할머니 장학금으로 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윤 의원은 지난 2012년 3월 13일 ‘나비기금’ 페이지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OO씨, 열심히 아르바이트해서 모은 돈 682,785원을 나비기금 조성금으로 기탁하며 나비기금의 세번째 출연자가 되었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게시글에 언급된 김모씨가 윤 의원의 딸인데, 김 할머니의 장학금을 받아 대학교 등록금을 냈다는 게 보도의 취지다. 정의연은 그러나 윤 의원의 딸 김씨가 ‘김복동 장학금’을 받은 적 없다는 입장이다.

정의연 관계자는 “당시 공식적인 장학금 제도가 없던 때”라며 “김복동 할머니께서 윤 의원 딸을 워낙 아끼고 예뻐하셔서 대학 들어갔을 때 용돈이나 축하금을 준 게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게시글이 올라온 2012년도쯤에는 장학금 제도 자체가 없었으며 김 할머니가 평소 친분이 있던 윤 의원 딸에게 개인적으로 전달한 용돈을 ‘장학금’으로 표현한 것 같다는 설명이다.

‘김복동 장학금’은 지난 2016년 5월 김 할머니가 5000만원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현 정의연)에 전달하며 시작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