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445 0372020053060444445 03 03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17132000 1590817137000 related

[속보]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환자 총 108명

글자크기

방대본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 어려운 시설, 장기간 운영제한 불가피”

헤럴드경제

2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입구에서 보안 요원들과 시 공무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고양시는 이 센터 직원 500여 명 명단을 확보해 이날 오후 2시부터 전수검사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한 환자가 108명까지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브리핑에서 이 날 신규 확진자가 39명 발생해 총 누적 환자는 1만1441명이라고 밝혔다.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된 환자는 총 108명인데 이 중 근로자가 73명, 접촉으로 인한 감염자가 35명이었다.

경기 광주시 행복한요양원에서도 요양보호사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해당 요양원 관련 환자는 총 5명이 됐다.

서울 영등포 연세나로학원 사례를 조사하던 중에는 인천시 계양구 일가족 집단 발생 사례가 확인됐다. 연세나로학원 강사의 가족 및 가족이 운영하는 부동산(인천시 계양구 소재)의 직장동료 등이 추가로 확진 돼 총 9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환자는 전날보다 3명이 증가해 총 269명이 됐다.

방대본은 쿠팡 물류센터의 집단감염이 이태원 클럽을 다녀와 확진된 인천 학원강사로 인한 연쇄감염 중 하나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현재까지는 인천 학원강사로 인한 전파 가능성을 가장 높게 보고 있다”며 “계속되는 산발적인 감염 사례로 볼 때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생활속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못하는 시설은 장기간 운영제한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