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3955 0182020053060443955 04 04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813616000 1590813727000

일가족 집단 실종에 러시아 수사당국 발칵…실상은

글자크기
일가족이 갑자기 사라져 수사당국이 발탁 뒤집힌 사건이 러시아에서 일어났다. 수사결과, 이들 가족은 코로나19를 피해 숲으로 피신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달 초 현지 경찰에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50㎞ 떨어진 카발레로보라는 마을에 거주하는 39세 남성과 그의 어린 자식 3명이 동시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가 접수되자 혹시라도 있을 강력사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중대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까지 나서 이 가족을 찾기 위한 대대적인 수사와 수색을 진행했다.

2주에 걸친 수색 끝에 경찰은 한적한 숲에서 이 가족을 찾아냈다. 발견 당시 이 가족의 건강 상태는 모두 양호했다고 연방수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자식들을 숲으로 데려온 이 남성은 텐트를 치고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이 가족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을에서 떨어진 숲에서 생활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러시아 중부 스베르들롭스크주(州)에서는 코로나19를 피하겠다며 30대 부부가 자식 3명을 이끌고 숲에서 생활했다가 친척들의 실종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견되는 일도 있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