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0006 0112020052960440006 02 02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58659188 false true true false 1590761797000 1590761886000 related

日언론 "의원임기 시작 尹해명 검찰 수사 어려워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머니투데이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언론도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의 기부금 관련 의혹을 부정하는 기자회견에 대해서 주요 국제뉴스로 비중있게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윤 전 대표가 해명으로 일관했지만 여론은 우호적이지 않다는 내용을 강조하며 30일 이후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면 검찰 수사에 따른 진상규명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전했다.

NHK는 윤 당선인이 29일 "믿어 준 모든 사람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죄한 후 일련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NHK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 운영에 문제가 있다고 비판한 것을 계기로 한국 검찰이 또다른 시민단체 등의 고발을 바탕으로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수사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30년간 활동을 함께한 이용수 할머니가 기부금의 용도에 이의를 제기한 것을 계기로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뒤 윤 당선인이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교도통신은 윤 당선인의 해명 기자회견은 그간 제기돼 왔던 의혹을 일축한 것으로 앞으로 검찰 수사의 진전 여부가 초점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산케이신문은 윤 당선인의 해명 내용을 전하면서 한국 미디어의 여론조사 내용을 인용하며 ‘여론조사 대상자의 70%가 윤 당선인이 의원 임기를 시작하는 것에 부정적이지만, 스스로는 의원직 사퇴 의사를 표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정의기억연대 등이 모금한 기부금의 용도와 구입했던 쉼터 시설의 매매, 후원행사 등의 회계 기록과 장학금 지급 활동이 시민단체 등 유관기관 자녀들에게 우선 지급됐다는 등의 의혹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NHK도 정의기억연대 등이 매입한 시설이 윤 당선인 지인의 중개로 시세보다 고가로 구입했다고하는 의혹에 대해서는 신축 건물이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고 지인에게 금품을 건넨 사실 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산케이 계열의 석간 후지는 "윤 당선인이 30일 이후 국회의원으로 임기가 시작된 후에는 '회기 중 국회의 동의없이 체포 · 구금되지 아니한다'는 불체포 특권이 주어진다"며 " 검찰이 30일 이후 국회 개회 전까지 윤씨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하면 진상 규명은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를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윤 당선인이 자신 명의의 은행 계좌를 통해 기부금을 모은 것에 대해서는 "안일한 생각이었다"고 하면서 개인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해명 내용을 전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