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3967 0112020052960433967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6095000 1590736206000

韓 등 언급한 美국방 부차관보 "미국인가 중국인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머니투데이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 /사진=미국 국방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중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미국 국방부 부차관보가 다른 나라들을 향해 미국의 편에 설 것을 요구했다. 한국도 언급됐다.

VOA(미국의소리)방송에 따르면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28일(현지시간) 싱크탱크 '전략예산평가센터'(CSBA)가 주최한 화상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미국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양자택일을 강요하지 않는다"면서도 "중국이 국제질서를 받아들이길 거부했기 때문에"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중국에 대한 정책을 '전략적 경쟁'으로 바꿨다고 밝히고, 이를 "중국공산당의 정책"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부차관보는 중국이 권위주의 통치국이며 이에 따라 미국은 중국의 '동맹'이 아닌 '클라이언트(서버에 연결된 컴퓨터)'가 된다고 비판했다. 불평등한 관계가 된다는 것이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자신의 관할 지역 내 주요 동맹국인 한국, 일본, 호주 등을 언급하며 "동맹국들과 관계가 중국에 의해 관찰되고, 그 악의적 활동에 의해 영향받은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남중국해, 지적재산권 침해, 소수민족·홍콩인 탄압, 코로나19 기원 문제 등 중국과 부딪히는 여러 문제에 있어서 미국이 침묵하지 않겠다면서 "우리의 동맹, 파트너들이 대중국 견제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 상황을 "전세계가 우리의 원칙을 지킬지, 아니면 중국에 따를지를 선택할 때"라고 해 미·중 사이 선택의 문제임을 분명히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중국이 제정하기로 한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한 대응책을 밝힐 예정이다. 홍콩에 대한 무역 특혜를 없앨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김주동 기자 news93@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