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8306 0092020052860408306 01 01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0819000 1590650837000 related

대권 도전 유승민 "개혁보수가 수구진보 이기는 대선 될 것"

글자크기

"진보좌파보다 우리가 더 혁신적이어야"

"실력 있는 혁신가로서 국민 마음 얻겠다"

"수도권·중도층·젊은층, 우리 지지할 것"

뉴시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윤상원 열사의 묘를 참배하고 있다. 2020.05.17.wisdom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28일 "2022 대선은 개혁보수가 수구진보를 이기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보수 승리의 열쇳말로 노동은 물론 정치, 경제, 사회 전 영역의 혁신을 제시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세상을 꿈꾸는 공화주의자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실력 있는 혁신가로서 국민의 마음을 얻겠다. 보수가 밑바닥까지 추락한 지금, 개혁보수만이 우리가 살 길이라는 게 분명해졌다"며 이같이 적었다.

유 의원은 2022 차기 대선 보수 승리의 해법으로 ‘혁신경쟁’을 통한 중도층 공략을 제시했다. 진보진영 집권 이후 정체된 각 영역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어 외연을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경제 뿐만 아니라 정치 사회 복지 노동 교육 등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 혁신이 시작돼야 한다"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혁신에서 우리 당이 민주당보다 앞서간다면 수도권, 중도층, 젊은층은 우리를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보수의 권력의지"라며 "그런 권력의지가 있다면, 보수는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독려했다. 또 "부패무능한 진보좌파 세력보다 우리가 더 혁신적이어야 이길 수 있다"며 "그래서 여의도의 시간들을 마치면서, 저는 이제 대한민국 혁신 경쟁을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앞서 지난 26일 자신의 팬클럽인 '유심초' 카페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 "내년 대선 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 도전"이라며 "반드시 제가 보수 쪽 단일 후보가 돼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대선 도전을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