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395 0362020052760372395 01 01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6080000 1590556259000 related

“위안부 할머니 돕자” 6억 걷은 정의연… 2000만원만 썼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26일 서울 중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주위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돕는다는 명목으로 2018년 기부금 약 6억원을 거둬들인 정의기억연대가 실제론 2,000만원 정도만 할머니 지원에 사용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전체 3% 수준이다.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정의연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명세서에 따르면, 정의연은 2018년 위안부 피해자 인권 및 명예회복 활동에 사용하겠다며 6억3,560만원을 모았다. 그러나 이중 피해자 지원사업에 사용한 금액은 2,240만원에 그쳤다. 피해자 지원사업엔 정서적 안정사업, 유가족 장학금 등이 포함된다.

정의연은 대외협력에 가장 많은 금액인 2억660만원을 사용했다. 여기엔 국제 및 남북, 국내 연대사업 등이 포함된다. 홍보물 제작이나 홈페이지 관리와 같은 홍보성 사업에도 피해자 지원사업의 2배가 넘는 5,500만원이 쓰였다.

추 의원은 “정의연은 기부금 모집 계획에서뿐만 아니라 실제 집행에서도 피해 할머니들을 홀대하고 있었다”며 “지난 30년간 할머니 아픔을 팔아 모집한 국민 성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관계기관 협조를 얻어 명명백백하게 밝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