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1480 0242020052760371480 02 02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4800000 1590554815000 related

제주 렌터카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女…극단적 선택 추정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제주 서귀포시의 한 도로에 세워진 렌터카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20대 여성의 유서가 발견됐다.

27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5분께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에서 A(2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의 시신은 렌터카 운전석에 있었으며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미라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장에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과 유사가 발견됐다.

자세한 유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렌터카 업체를 수사해 A씨의 인적사항을 파악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해 초 다른 지역에서 홀로 제주로 주소를 이전했다. A씨가 제주에 내려온 이후 어떻게 지내왔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해당 렌터카는 A씨가 주소를 제주로 이전한지 얼마 안된 지난해 2월 빌린 차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렌터카 업체는 차량이 반납되지 않자 지난해 4월 도난 신고를 했다.

업체는 해당 차량에 위치정보시스템(GPS)이 장착되지 않았고, 그동안 움직임도 없어 차량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이 차량은 수개월 째 방치됐지만 유리창 틴팅(썬팅)이 진해 내부가 잘 들여다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 가족은 평소 A씨가 집을 떠나 스스로 생활했던터라 그동안 실종 신고를 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범죄 혐의점이 없어 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2월 렌터카를 빌렸지만, 사망 시점은 정확히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