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8855 1102020052760358855 08 0805001 6.1.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30400000 1590530597000

세계 탈모치료제 시장 판매량 1위… '로게인폼' 바르는 외용제로 출시

글자크기
조선비즈

바르는 탈모치료제 '로게인폼'. / JW신약 제공



최근 20대부터 탈모가 시작되는 '대머리의 저연령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식습관 변화로 동물성 지방 섭취가 늘고 사회활동에 따른 스트레스 노출에 취약해진 것이 주된 원인으로 파악된다.

남성형 탈모는 2030세대 탈모의 주요 유형이다. 남성의 경우 머리카락이 햇빛, 두피 분비물 등으로 인해 손상돼 빠지기도 하지만, 남성호르몬 분비가 많아져 빠지는 경우가 더 많다. 남성호르몬은 우리 몸이 두피에 머리카락의 성장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하는 일을 방해한다. 때문에 남성호르몬이 지나치게 많이 분비되면 이러한 에너지 공급이 막혀 탈모가 일어나는 것이다. 남성형 탈모는 앞머리와 정수리에 취약해, 이 부분 머리카락이 빠지는 M자형과 O자형 탈모로 알려져 있다.

남성형 탈모는 유전된다. 엄밀하게는 머리카락이 남성호르몬에 민감한 체질이 유전된다.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어느 시점에 모낭이 남성호르몬에 노출돼 탈모가 진행된다.

탈모는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적절한 관리를 통해 예방할 수 있지만 증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는 치료제를 통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김경복 서울 모스트의원 원장은 "탈모 증상이 보일 경우에는 초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약물 치료와 함께 바르는 외용제 치료를 병행하면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먹는 치료제와 병행할 수 있는 대표적인 외용제로 JW신약의 '로게인폼'이 있다. 머리에 거품을 바르는 방식이고 두피에 흡수되는 속도가 빨라 사용시 약물이 흘러내리지 않아 필요한 부위에 적절한 양을 도포할 수 있다.

로게인폼은 5% 농도의 미녹시딜을 주성분으로 하는 바르는 탈모치료제이다. 미녹시딜은 혈관을 넓히는 효능이 있다. 두피로 가는 혈액의 양을 늘려, 모근이 영양분을 원활히 공급받도록 한다. 특히 미녹시딜은 20·30대처럼 연령이 낮고 탈모 발생 기간이 짧은 사람일수록 효능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존슨앤존슨의 로게인폼은 탈모치료제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고 현재 세계 탈모치료제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바르는 '외용제' 형태로 출시됐다.

로게인폼은 '프로필렌글리콜'이 들어있지 않아 두피 자극이 적고 여성 탈모 환자들도 1일 1회 도포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프로필렌글리콜은 무색 투명한 액체로, 점성과 물을 흡수하는 흡습성을 가진 화학 물질이다.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의 질감을 높이기 위해 넣는 첨가물로 쓰이고 있다. 하지만 피부에 과다하게 사용하면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김윤수 기자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