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160 0012020052560329160 01 0101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3640000 1590413769000 related

외교부 "일본 입국제한 한달 연장 유감…해제 촉구"

글자크기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인의 입국 제한 조치를 한달 연장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방역 상황이 안정된 우리나라에 대해 사증 제한 등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가 지속하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 입국 제한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에 지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외교 경로를 통해 입국 제한 조치 연장 방침을 사전에 통보받았고, 유감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방한 일본인 수가 크게 감소한 상황에서 정부는 일본 내 감염 확산 상황 등을 계속 주시하면서 필요시 추가 대책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일본 정부는 이달 말까지 기한이었던 한국인에 대한 무비자 입국 중단 제도 효력 정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2주 격리’ 방침을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일본이 지난 3월5일 한국에 대해 사전 통보 없이 입국제한 조치를 전격 발표하자, 정부는 “비우호적·비과학적 조치”라고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정부는 또 다음날 일본인의 무비자 입국 중단, 비자 효력 중지, 여행경보 2단계 상향 등 ‘맞대응’ 성격의 입국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경향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본 무비자 입국을 중단하는 등 일본인 입국 제한 조치가 시작된 9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창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