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562 0042020052560328562 01 01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408149000 1590408488000 related

통합당, 김종인 임기 없앴다...4월 이후 연장도 가능

글자크기
[앵커]
김종인 비대위로 전환하는 마지막 관문인 통합당 전국위원회는 오는 27일에 열립니다.

그런데 개정할 당헌에 비대위 임기를 당선인들이 합의한 내년 4월까지로 명시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임기 조항을 삭제하기로 하면서 또 한 번 설왕설래하고 있습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합의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 임기는 내년 재·보궐선거일인 4월 7일까지입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지난 22일) : 김종인 박사를 우리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습니다.]

김종인 내정자가 이를 수락하면서, 다음 수순은 전국위원회를 열어 관련 당헌을 바꾸는 겁니다.

하지만 통합당은 당헌 개정안에 4월 7일을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비대위가 출범할 경우 8월 말 안에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는 기존 조항을 적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부칙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비대위 종료 시점을 못 박지 않은 겁니다.

당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해석이 엇갈립니다.

문제없다고 보는 쪽은 인명진, 김병준 비대위를 포함해 그동안 관행적으로 시한을 명문화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특히 비대위 성과가 좋으면 당내에서 대선까지 이끌어 달라는 요청이 나올 것이란 전망도 있습니다.

[이준석 / 미래통합당 최고위원(KBS 라디오 출연) : 만약에 성과가 좋았어요. 그러면 그다음에 전당대회를 또 해야 하는데 전당대회가 크게 의미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당 대표 누구를 선출해놔도 곧 대선후보 선출해야 하거든요.]

또 임기를 정하지 않아 불안하다는 말은 오히려 당내 불신만 키울 뿐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반면, 비대위 체제에 반대해 온 중진 의원은 마음만 먹으면 비대위를 무한정 할 수 있게 되는 건 문제라며 당헌에 확실한 안전장치를 만들어 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젊은 초선들 사이에서는 당선인 워크숍에서 지도부가 임기를 열어두는 당헌 개정을 하겠다는 말은 없었다며, 4월 7일까지 하겠다는 구두 약속보다는 당헌이 우선하는 것이니만큼 문제가 있다고 본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당장 전국위원회에서도 이를 두고 반발이 쏟아져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통합당 비대위는 3040 세대 청년과 전문가가 포함된 9인 체제 운영이 유력합니다.

하지만 비대위 구성을 위한 움직임보다는 당 안팎의 반발이 더욱 불거지면서 이번 전국위원회에서의 진통도 만만치 않을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