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3750 0562020052560313750 03 0310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74358000 1590374371000 related

롤스로이스 “미니어처도 실차처럼 주문생산”…컬리넌 레플리카 공개

글자크기
세계일보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컬리넌(Cullinan)의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Cullinan Replica)’를 공개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지루한 일상에 지친 고객들에게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럭셔리 미니 오브젝트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롤스로이스 측은 밝혔다.

25일 롤스로이스에 따르면 이 회사 창업자 헨리 로이스 경(Sir Henry Royce)은 “작은 요소가 완벽을 만들지만 완벽은 결코 작은 것이 아니다”라는 격언을 남긴 바 있다. 롤스로이스는 이 철학에 따라 세계 최고급 SUV 컬리넌의 디테일을 완벽하게 구현한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를 완성했다.

세계일보

컬리넌 레플리카는 실제 컬리넌을 8분의 1 비율로 축소한 모델로 컬리넌의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재현된 것이 특징이다. 고객의 요구 사항에 따라 완벽한 모형차 제작을 위해 1000개 이상의 부품을 수작업으로 조립했으며, 작업시간은 최대 450시간 소요됐다. 이는 실제 컬리넌을 만드는 데 드는 시간의 절반 이상이다.

고객은 롤스로이스 차량과 동일하게 4만가지 이상의 컬러 또는 자신만의 비스포크 색상을 만들어 레플리카에 입힐 수 있다. 컬러가 정해지면 브랜드의 엄격한 기준에 맞춰 수작업으로 페인트칠과 광택 작업을 진행한다. 아울러 실제 차량과 마찬가지로 얇은 붓을 사용해 코치라인도 새길 수 있다. 리모컨을 이용해 헤드라이트나 리어 라이트 등 조명을 컨트롤할 수 있고, 보닛을 열면 롤스로이스의 상징적인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이 실제 차량과 똑같은 모습으로 자리잡고 있다.

세계일보

컬리넌의 실내를 만드는 데 쓰인 소재, 기술 및 노력은 레플리카 내부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코치 도어를 열면 반짝이는 도어 플레이트부터 헤드레스트 자수, 목재 마감, 시트 파이핑, 바느질에 이르기까지 실제 컬리넌을 섬세하게 담아낸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레플리카를 보관할 수 있는 1m 높이의 디스플레이 케이스는 고광택 블랙 컬러의 지지대 덕분에 어떤 각도에서도 컬리넌 레플리카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세계일보

롤스로이스모터카 CEO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컬리넌 레플리카는 ‘어디서나 수월하게(Effortless, Everywhere)’를 추구하는 컬리넌의 모토에 맞춰 ‘크기에 구애받지 않는 완벽함’을 구현해 낸 작품”이라면서 “롤스로이스는 작은 요소와 세밀한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완벽함을 추구하고 이를 실제로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