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408 0562020052560305408 01 01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59901686 false true true false 1590358748000 1590358754000 related

문 대통령, 與野 원내대표 28일 오찬…’협치’ 주요 화제될 듯

글자크기

文, 내달 초 국회 방문…21대 국회 개원 연설하는 방안 추진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청와대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오찬을 함께 한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오찬을 함께하며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 초석을 놓을 양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2018년 11월 5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 이후 1년 6개월(566일) 만이다.

이번 회동은 문 대통령이 제안하고 두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성사됐다고 강 수석이 전했다.

정의당을 비롯한 다른 정당들은 초청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교섭단체로서 대표성을 갖는 원내 1·2당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으로, 별도의 배석자 없이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의 허심탄회한 대화 자리로 추진할 계획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강 수석은 "이번에는 사전에 의제를 정하지 않는다"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정부가 준비 중인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국회가 문을 열면 많은 시급한 법안이 국회에 제출될 것이며, 3차 추경안도 무엇보다 시급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의 최우선 과제로 꼽은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 등 정부조직 개편안이 논의될지도 주목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 등과 마지막 협의 중"이라며 "몇몇 쟁점이 남았지만 이번 주 안에 다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입법으로 발의하자는 의견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정부입법을 통해 국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며 "절차를 밟고 나면 6월에 발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3차 추경안이나 정부조직법 개정안 모두 늦지 않게 국회에 제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동에서는 '협치'도 주요 화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 수석은 "이번 회동을 시작으로 협치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해나갈지 두 원내대표와 함께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이 내달 초 국회를 방문해 21대 국회 개원연설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여야 합의로 개원연설이 성사된다면 문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지난해 10월 22일 시정연설 후 약 7개월 만이 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4일 "국회 개원은 늘 의미가 깊지만 지금은 국난이라서 신뢰받는 국회의 필요성이 더욱 요구된다"고 말했다.

정확한 연설 날짜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가장 이른 시일 내에 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