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2461 0562020052460302461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59901686 false true true false 1590314905000 1590325037000 related

文대통령, 28일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

글자크기

첫 여야정 협의 이후 1년6개월 만 / 靑 “국정전반 허심탄회하게 대화” / 25일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 / 26일 원내대표 만나 원구성 협상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초청해 청와대에서 오찬을 갖기로 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여야 원내대표를 만나는 건 2018년 11월 첫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 이후 1년6개월 만이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을 마친 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춘추관을 찾아 “문 대통령은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의 초석을 놓을 양당 원내대표를 28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번 대화에서는 의제를 정하지 않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원내 교섭단체로서 대표성을 갖는 1당·2당의 두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이라며 “배석자 없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국회에서 만나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하상윤 기자


문 대통령은 또 25일 청와대에서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한다. 이 자리에선 위기 극복과 경제 도약을 위한 재정의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재정전략이 논의될 예정이다. 다음달 초에는 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야는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을 위한 원내대표 회동을 오는 26일 열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1시간가량 진행된 원내수석 회동에서 법정 시한 내 원구성을 마치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 같은 일정에 합의했다.

세계일보

강기정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초청 오찬 회동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영진 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민주당은 여당 177석, 야당 103석의 변화된 국회 판을 인정한 가운데 법사위와 예결위는 여당이 책임지고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김성원 수석부대표는 “국회가 여야 간 협치로 함께 상생해 일하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라며 “단순히 177대 103의 숫자로 볼 것이 아니라 소수 야당을 배려하면서 일할 수 있는 여당의 ‘통 큰’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현준·김민순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