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016 0092020052460293016 02 0201001 6.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69400000 1590269419000 related

'프듀 조작의혹' 제작진 이번주 1심 선고…실형 받을까

글자크기

29일 1심 선고…업무방해·사기 등 혐의

CJ ENM 소속 안모 PD, 김모 CP 등 8명

검찰, 재수사 진행 중…추가 소환조사도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모 PD가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1.05.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케이블 음악채널의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조작 혐의를 받는 제작진에 대한 1심 선고가 이번주 나온다.

검찰이 이와 관련해 최근 김광수 포켓돌스튜디오 총괄프로듀서를 소환하는 등 재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핵심 관련 인물인 제작진들에게 실형이 내려질지 주목된다.

2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오는 29일 오후 2시30분 CJ ENM PD 안모씨와 CP(책임프로듀서) 김모씨 등 8명의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결심공판 당시 안씨와 김씨에게 각 징역 3년을 구형하고 안씨에게 3699만여원을 추징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함께 기소된 보조 PD 이모씨에게는 징역 2년을, 배임증재 등 혐의를 받는 기획사 관계자들에게는 각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당시 안씨는 최후진술에서 "저는 제 자신을 속였다. 과정이야 어찌 됐든 결과가 좋아야 연습생들과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으리라 생각한 제 자신이 너무 한심하고 원망스럽다"며 "제 잘못된 생각과 행동으로 상처받은 시청자들과 회사 관계자들, 그리고 누구보다 연습생들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호소했다.

김씨 역시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들과 연습생, 그리고 오명을 뒤집어 쓴 회사와 선후배·동료들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싶다"며 "세상에 빛과 소금이 돼 사회와 이웃에 갚으며 살아가겠다. 다시 한 번 사죄한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프로듀스 시리즈는 여러 연예기획사 소속 연습생 및 아이돌 지망생 가운데 시청자들이 온라인 또는 문자 투표를 통해 최종 데뷔 멤버를 정하는 방식의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얻었다.

안씨 등 제작진은 특정 기획사의 연습생이 최종 데뷔 그룹으로 선발될 수 있도록 투표수를 조작했다는 혐의로 지난해 12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 과정에서 기획사 임직원들은 자사 연습생이 많은 득표를 할 수 있도록 제작진들에게 접대 등을 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조사 결과 안씨 등은 그룹 '워너원'을 배출한 시즌2 1차 투표에서 60위 밖의 연습생 1명의 순위를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시청자들의 생방송 문자 투표가 반영되는 4차 투표 결과도 조작해 결국 최종 선발 11명 가운데 1명을 부정하게 포함시킨 혐의를 받는다.

또 검찰은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을 배출한 시즌3·4에서는 처음부터 최종 선발 멤버를 미리 정해두는 방식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최근 이 사건과 관련해 재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프로듀스 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검찰의 공소 내용 중 불분명한 부분이 있다며 서울고검에 항고장을 제출했다. 이에 서울고검은 지난달 시즌2 관련 일부 사기 혐의에 대해 재기수사를 명령했다. 현재는 항고 기각된 부분에 대해 재항고장이 접수돼 대검도 이에 대한 수사지휘를 내린 상태다.

검찰은 지난 22일 김 프로듀서를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김 프로듀서는 지난 2016년 시즌1 당시 자신이 사실상 대표로 있던 연예기획사 직원들에게 차명 ID를 나눠주면서 소속 연습생에게 표를 몰아주도록 지시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