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667 0182020041059402667 04 0401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4522000 1586464565000

뉴욕주, 확진자 16만명 육박…사망자 799명↑ `하루최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뉴욕주의 소방 대원들. [사진출처 =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6만명에 근접하고, 사망자 수도 7000명을 넘어섰다.

특히 하루 사망자 수는 최근 며칠 사이 연일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799명 증가한 706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대비 뉴욕주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지난 2일 562명, 3일 630명으로 늘어났다가 4일 594명, 5일 599명으로 다소 주춤했으나 6일 731명, 7일 779명으로 증가 폭이 커지고 있다.

뉴욕주는 다만 코로나19 환자의 입원율이 둔화하고 있는 것에 조심스러운 희망을 걸고 있다.

뉴욕주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한 환자는 하루 전 1만8079명에서 200명이 늘어난 1만8279명을 기록했다. 약 1%의 증가율이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 증가율이 기존 하루 20% 이상 증가에서 이번 주에는 한자리 퍼센트(%) 수준으로 둔화했다고 평가했다.

집중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환자도 전날보다 84명이 증가한 4925명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약 2%의 증가율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입원율 둔화와 사망자 증가와 관련, "고무적인 진전과 충격적인 인명 손실"이라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코로나19를 '조용한 킬러'라고 지칭하고 "우리가 하는 것에 의해 (입원율 등) 곡선이 평탄해지고 있다. 긴장을 풀어서는 안 된다"면서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