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700 0362020041059401700 04 04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45840000 1586474441000

IMF 총재 “코로나로 대공황 이후 최악, 170개국 역성장할 것”

글자크기
한국일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총재.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경제에 1930년대 대공황(Great Depression) 이래 최악의 경제적 여파가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9일(현지시간) 배포한 연설자료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 위기는 지난 세기 발생한 어떤 위기와도 다르다”며 “경기 회복을 위한 대대적인 대응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경기침체도 기정사실화했다. 그는 “이 위기의 깊이와 지속성은 이례적인 불확실성에 놓여 있다”면서 “그러나 올해 세계경제 성장이 마이너스로 급격히 전환할 것이라는 점은 이미 분명해졌다”고 단언했다.

앞서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위기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나쁠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대공황 이래 최악”이라는 이날 언급은 그보다 더 암울한 전망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IMF 회원국 189개국 중 대다수가 마이너스 성장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날 그는 “겨우 3개월 전 우리는 회원국 중 160개국 이상의 1인당 소득이 플러스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며 “오늘 그 숫자는 완전히 뒤집혔다. 170개국 이상이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분기 들어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돼 억제조치가 점진적으로 제거된다고 해도 내년도 세계 경제는 부분적 회복에 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매, 서비스업, 운송ㆍ관광업 타격을 강조한 뒤 “암울한 전망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에 비슷하게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당초 IMF는 코로나19 영향이 거의 없던 지난 1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작년보다 0.4%포인트 오른 3.3%로 전망했다. 코로나19 여파를 반영해 수정한 세계경제 전망은 오는 14일 화상 개최되는 춘계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