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680 0522020040959400680 02 0204001 6.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5220000 1586435296000 related

대검 인권부 '채널A 기자·검사장 유착 의혹' 진상조사 돌입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간의 유착 의혹에 대해 대검 인권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인권부는 윤 총장의 지시에 따라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 절차에 들어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검 인권부는 문무일 총장 시절인 2018년 7월 검찰 주요 수사와 관련해 인권 침해 사례를 찾아내 이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한 기구다.

윤 총장은 우선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고 판단해 인권부에 조사를 맡긴 것으로 보인다. 한동수 대검 감찰본부장은 지난 7일 감찰 개시를 문자 통보한 바 있다.

앞서 대검은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이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 측을 협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2일 MBC와 채널A 양측에 녹음파일과 촬영물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고 협조 공문을 보냈지만 아무런 자료를 받지 못했다.

MBC 고위 관계자는 전체 자료를 제공하는 것은 일반 취재윤리에 비춰볼 때 불합리하다고 밝혔다. 다만 검사의 개입이 직접적으로 암시되는 녹취록 부분 정도는 제출할 생각이 있다며 진상조사에서 필요한 부분을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법무부는 대검 측의 보고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일각에선 법무부가 대검의 조사가 미진하다고 판단될 경우 직접 감찰에 나서는 등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구도가 또다시 전개될 수 있다고 관측하고 있다.

kintakunte8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