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9772 0292020040959399772 08 0804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28920000 1586428996000

[LCK] T1 ‘칸나’ 김창동, “상황 맞는 모든 챔피언 준비하고 있어”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임재형 기자] T1이 지난 경기 패배의 아쉬움을 딛고 13승 고지에 오르며 1위 젠지를 바짝 추격했다. 이날 평소와 다른 챔피언으로 활약한 ‘칸나’ 김창동은 “상황에 맞는 모든 챔피언을 준비하고 있다”며 남은 시즌을 위한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T1은 9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2라운드 샌드박스전서 2-0으로 승리했다. 김창동은 1, 2세트 각각 루시안, 제이스를 선택해 예리한 공격력으로 팀을 이끌었다. 그간 손에 쥐었던 방패 대신 칼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경기 후 OSEN의 전화 인터뷰에 응한 김창동은 먼저 2-0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창동은 “힘든 상황 없이 무난하게 승리해 기쁘다”며 “많은 팬분들이 응원해주고 있는데,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해서 깔끔한 승리 노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경기 패배에 아쉬울 수 있었지만 김창동은 자신의 실수를 깔끔하게 인정했다. 김창동은 럼블-제이스 라인전 구도를 많이 접하지 않았고, 전체적으로 팀 경기력이 안좋았다. 김창동은 “김정수 감독님이 여러 선택지를 줬는데, 다른 챔피언을 선택해야 했었다”며 경기를 곱씹었다.

그래도 김창동은 주눅들지 않고 팀에 도움이될 수 있도록 다양한 챔피언을 준비하고 있다. 오늘 경기의 루시안-제이스 선택도 이러한 노력의 결과다. 김창동은 “상황에 맞게 많은 챔피언을 연습하고 있는데, 오늘 알맞게 쓴 것 같다”며 자신감을 전했다. /lisc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