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7443 0512020040959397443 08 08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21384000 1586421392000

"올해 국내 판매 스마트폰 2대중 1대는 '5G폰' 전망…美·中보다 비중 높아"

글자크기

삼성·LG, 중저가 라인업에도 5G 적용…애플도 하반기 첫 5G 스마트폰 출시

카운터포인트 "5G 스마트폰 다른 소비재보다 코로나 영향 적을 것"

뉴스1

국내 시장 분기별 5G 스마트폰 판매량 추이 및 비중 <출처=카운터포인트리서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을 상용화한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5G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과 LG 등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중저가 스마트폰까지 5G 라인업을 확대하려 나선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5G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서 약 840만대의 5G 스마트폰이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스마트폰 전체 예상 판매량의 48%에 달하는 것으로 지난해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이 28%였던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특히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5G 비중이 전체 스마트폰의 4%, 미국과 중국에서도 각각 26%와 36%로 예상되는 것을 고려하면 국내 5G 비중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국내 5G 비중이 이처럼 높은 이유는 삼성과 LG 등이 중저가 라인업까지 5G를 지원하겠다고 나섰기 때문. 삼성은 하반기에 '갤럭시A90 5G'의 후속 모델인 '갤러시A91 5G'를 출시할 예정이며 상반기에도 중저가 모델인 '갤럭시A71 5G'와 '갤럭시A51 5G'를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LG도 상반기에 5G를 지원하는 '매스프리미엄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는 중저가 라인업인 Q시리즈에서 1~2종에 5G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애플도 올 하반기 첫 5G 모델을 출시, 5G 성장세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4월3일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이통3사(SKT, KT, LGU+)는 세계 각국의 이통사에 기술과 노하우를 수출하고 있다.

또한 삼성은 스마트폰 제조사들 중 처음으로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출시해 5G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고 그 결과 지난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전체 출하량의 39%를 차지했다.

그러나 여전히 해결해 할 숙제들도 많은 상황이다. 카운터포인트의 임수정 연구원은 "최근 자사의 국내 5G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상당수의 이용자가 롱텀에볼루션(LTE)과 차이를 느끼지 못하거나 품질에 불만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이통사들의 경쟁이 가속화되며 인빌딩 5G 장비 구축과 5G 전용 콘텐츠 개발에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에 대해서는 "하반기 수요가 얼마나 빠르게 회복될지가 관건"이라며 "5G 스마트폰의 경우 시장 선점을 위해 제조사와 통신사가 적극 나설 수 밖에 없고 애플의 5G 스마트폰 출시도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라 다른 소비재에 비해 코로나19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