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4766 0252020040959394766 04 0403001 6.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7464000 1586417510000

"시체자루 늘리고 싶냐" WHO 막말에 뿔난 트럼프

글자크기

WHO 사무총장, 트럼프 지원 축소 검토 발언에

"시체 자루 더 나오기 싫으면 정치화 그만하라"

트럼프, "정치화하는 건 오히려 중국 편인 WHO"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단단히 화가 났다. WHO가 ‘시체 자루(body bag)’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했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8일(현지 시각) 미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정례 브리핑에서 “그(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가 (코로나 대응을) 정치 이슈화하지 말라고 한 것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CNN은 “트럼프와 WHO 수장이 코로나 대응을 놓고 옥신각신 스파링(spar)을 했다”고 했다. 무슨 일일까.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8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정례 코로나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앞서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더 많은 시체 자루(body bag)를 원치 않는다면 코로나 바이러스를 정치 이슈화하지 말라”며 “당신네 나라(미국)의 연대가 위험한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전날 트럼프가 백악관 코로나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WHO는 많은 것에 대해서 틀렸고 중국 중심적”이라며 미국의 WHO 자금 지원 보류를 검토하겠다고 말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WHO의 이런 반응에 트럼프는 “그(테워드로스)가 오히려 이 문제를 정치화하고 있다”며 “그들(WHO)과 중국의 관계를 한번 보라”고 했다. “WHO가 (초기에) 정확한 분석을 내놨다면 미국 상황이 더 좋았을 것”이라며 “(WHO가 한) 모든 일이 중국 중심적이었고, WHO는 사람 간 전염이 없고 국경을 열어놔도 된다고 했다”고 했다. 전날에 이어 WHO 책임론을 이어간 것이다.

트럼프는 7일에도 “WHO는 미국에서 막대한 돈을 받는다. 우리가 내는 돈의 비중이 가장 크다”며 “WHO는 잘못 짚었다. (코로나를 사전에 막을) 시점을 놓쳤다”고 했다. 정치 전문 매체 포린폴리시(FP)는 백악관이 이미 2021년도 WHO에 대한 기여금 예산을 올해(1억2200만달러)의 절반 수준인 5800만달러(약 700억원)로 줄여 의회에 요청해 놓았다고 최근 보도했다.

앞서 WHO는 지난 1월 30일 코로나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도 중국에 대한 여행 제한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했으나, 트럼프 행정부는 바로 다음날인 31일 중국발 외국인 입국자의 미국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WHO는 아직도 “국제적인 연계가 없는 곳에서 일시적으로만 유용할 수 있다”며 “여행과 무역 등 제한 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조선일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동부 국가 에티오피아 보건부 장관 출신인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은 “중국이 대처를 잘하고 있다”며 중국을 줄곧 옹호했고, 지난달 11일에야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을 선언해 늑장 대응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CNN은 “우리를 비롯한 언론사들이 WHO보다 먼저 팬데믹을 선언했다”고 했다. 테워드로스는 2017년 중국 지지를 받아 총장에 선출된 인물이다.

그는 지난 2월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으로부터 청탁이나 압력을 받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흥분해 “중국이 잘하고 있는 건 사실”이란 말을 열 번 이상 반복했다. 또 “시진핑 주석의 강력한 리더십을 믿는다”며 “중국이 우한을 재빨리 봉쇄해준 덕분에 우리가 안전한 것”이라고도 했다.

[이건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