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6135 0522020040959386135 03 0306001 6.1.7-RELEASE 52 뉴스핌 47240556 false true true false 1586405460000 1586405548000 related

주택 소유자 65% "보유세 부담에도 집 팔지 않겠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올해 공시가격 인상으로 보유세 부담이 늘었지만, 주택 소유자 10명 중 6명은 집을 처분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이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공동주택 소유자 823명 중 65.2%(537명)는 세금 부담에도 매물을 보유하겠다고 응답했다. 매도를 고려하는 응답자는 34.8%(286명)으로 집계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2019.07.30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도를 고려하는 주택 소유자 중 49%는 매도 시점을 '내년 이후'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올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나타났다. 당장 세금부담으로 집을 팔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보면서 매도 시점을 조정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2분기 매도를 고려하는 것은 제산세 과세 기준일(6월 1일) 이전에 처분에 나서겠다는 의도에서다. 다주택자의 경우 6월 30일까지 조정대상지역 내 10년 이상 장기 보유한 주택에 대해 한시적으로 양도세 중과 적용이 배제되고, 장기보유특별공제가 적용된다.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원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다. '3억원 이상∼6억원 미만'(26.2%), 6억원 이상∼9억원 미만(17.8%)이 그 뒤를 이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다주택자의 경우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가치가 낮은 매물을 처분하겠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공시가격 인상과 관련해서는 응답자 34.7%가 적정하게 반영됐다고 답했다. 적정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33.5%,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1.8%로 나타났다.

함 랩장은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았던 9억 이상 공동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 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었다"며 "공동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 공시가격의 적정성을 판단하는 기준에 대한 인식의 차이가 있어 적정하게 반영되었다는 응답과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팽팽하게 대립됐다"고 분석했다.

sun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