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8147 0362020040959378147 03 03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4480000 1586395011000 related

“31번 확진자 이후 ‘일시적’ 사재기 택배 주문 사흘 있었다”

글자크기
31번 확진자 발표 직후 비상식품 주문 급증…CJ대한통운 빅데이터 분석
한국일보

CJ대한통운이 2월 9일부터 3월 14일 사이 택배를 배송한 건수. CJ대한통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시기에 택배를 통한 ‘사재기’성 주문이 3일간 반짝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CJ대한통운은 2월 첫째 주부터 3월 둘째 주까지(2월 1일~3월 14일) 6주간 자사 택배를 통해 배송된 상품 1억8,000만건을 분석한 결과 이를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분석에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과 택배 송장 정보가 활용됐다.

사재기성 주문이 나타난 시기는 지난 2월 21~23일 3일간으로,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표된 2월 18일 직후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기 시작한 2월 넷째 주(23~29일)에 생수와 라면, 통조림 등 비상식품 주문량이 전 주보다 3배 가까이 늘었다. 주말 물량이 통상 월요일에 송장 정보로 등록되는 점을 감안하면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 첫 주말인 2월 21~23일 주문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CJ대한통운 측은 설명했다.

통조림은 2월 셋째 주(16~22일) 4만건에서 넷째 주 14만건으로 3배, 라면은 12만건에서 31만건으로 2배 이상 폭증했다.

그러나 이 같은 비상식품 온라인 사재기 현상은 얼마 안 가 가라앉기 시작했다. 2월 넷째 주에 전 주 대비 2.5배 가까이 늘었던 라면 배송량은 3월 첫째 주(1~7일)와 둘째 주(8~14일)에 각각 39%, 33%의 감소세를 기록하며 안정세로 돌아섰다. 2월 넷째 주에 2.5배 늘었던 생수도 각각 41%, 25%씩 줄면서 평상시 수준으로 선회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물품 배송이 원활하게 이뤄진다는 점을 확인한 소비자들이 빠르게 안정감을 되찾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후에도 오프라인 사재기가 없었고, 비상물품 대신 일상물품 주문이 늘었다는 점에서 택배가 사재기를 막는 데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