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9232 0032020040859369232 02 02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35092596 true true true false 1586343995000 1586388087000 related

세월호 유족들, 차명진 '세월호 텐트' 발언 "끝까지 책임묻겠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차명진 전 의원 규탄 기자회견 하는 세월호 유가족들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으로 구성된 4·16연대 회원들이 지난달 18일 경기도 부천시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 앞에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의 '세월호 텐트'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세월호 피해자 가족 단체가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8일 입장을 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는 "이 사안이 본질적으로 유가족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제까지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왔다"며 "유튜브와 포털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 행위에 대해 허위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형사 고소했고, 게시 삭제 가처분 절차를 조용히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가족협의회는 "유족의 정신적 피해 등을 고려해 (이 사안에 관해) 공식 입장을 자제해왔지만,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끝까지 가해자들을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고, 공동체를 파괴하는 가해자들의 행위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족협의회에서 활동하는 가족들은 진실규명을 위해 싸우는 유가족이면서도, 일상의 삶을 살아내야만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며 "6년째 고통 속에서 싸우고 있는 가족들에 대한 인간적 예의를 지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법률대리인을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류하경 변호사는 "차 후보가 언급한 '세월호 텐트' 관련 주장은 허위사실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으로 막말 논란이 발생하자 미래통합당은 이날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차 후보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해 4월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을 올려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