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2051 0032020040859362051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9291753 true true true false 1586327640000 1586336260000

미국 코로나 하루 사망 최고치…총리입원에 영국 사령탑 공백

글자크기

세계확진자 150만명 육박하는 가운데 트럼프는 "WHO 지원중단 검토" 압박

중국 우한봉쇄 76일만에 해제…일본은 '외출자제' 긴급사태 돌입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시련이 미국과 영국을 중심으로 지속됐다.

7일(현지시간) 미국의 상황은 하루 사망자 증가치가 코로나19 발병 후 최대를 기록할 정도로 악화했다.

영국에서는 보리스 존슨 총리가 중환자실 치료를 받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보건, 경제 대책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졌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의 수는 143만453명, 사망자는 8만2천145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브리핑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확진자 40만명…트럼프, WHO 지원중단 검토

미국 CNN방송은 존스홉킨스대학 집계를 기준으로 이날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사이 1천736명이 늘어 발병 후 최고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는 사망자가 더 많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내 최대 피해지인 뉴욕시 주민들 가운데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다가 자택에서 숨진 이들은 지난달 20일 45명이던 것이 이달 5일 241명으로 치솟았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사람들이 얼마나 죽는지, 얼마나 많은 가정이 고통을 받는지, 위기가 얼마나 생생한지 정신이 번쩍 든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의 확진자 수는 39만9천886명, 사망자는 4천9명을 기록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참변의 화살을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로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중국에 대한) 나의 여행금지 조치에 동의하지 않고 비판했다"며 "그들은 아주 중국 중심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편파적이고 오판을 거듭하는 WHO에 자금을 대는 게 아깝다며 지원 중단 가능성을 경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환자실로 이동하기 전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총리 집중치료…비상사태 속 사령탑 부재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감염으로 중환자실 신세를 지면서 영국의 상황은 점점 더 큰 우려를 사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영국은 확산세가 누그러지지 않은 채 누적 확진자 5만5천949명, 사망자 6천171명을 기록하고 있다.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존슨 총리의 공백을 메워 내각회의와 각종 위원회를 주재하고 있으나 비상시국에 총리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영국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동시에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정책적 사투를 벌이고 있다.

존슨 총리의 몸상태는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고 있다. 영국 정부는 폐렴이 없으며 기계에 호흡을 의존하지 않고 있다고만 밝혔다.

연합뉴스

900만명이 봉쇄됐다가 76일만에 외부로 나갈 수 있게 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팬데믹의 시발점' 우한 봉쇄령 76일만에 해제

코로나19 팬데믹의 최초 진원이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은 8일 0시를 기해 76일에 걸친 봉쇄령이 풀렸다.

후베이성 정부는 900만명이 발이 묶인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통제를 해제해 열차와 항공기가 운행을 재개했다.

봉쇄 해제의 첫날인 이날 열차로 우한을 떠나는 사람만 5만5천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우한의 봉쇄해제는 다른 국가들의 창궐이 급속도로 악화하는 가운데 이뤄진 조치로 주목됐다.

중국 전체의 누적 확진자 수는 8만2천783명으로 미국, 스페인(14만1천942명), 이탈리아(14만1천942명), 프랑스(11만70명), 독일(10만7천663명)보다 적다.

현지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도부와 함께 전면에 나선 '코로나19 인민전쟁'의 종식 선언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침통한 표정으로 참의회에 출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은 도쿄 등 7개 광역지자체에 긴급사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오후 도쿄도,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발령 기간은 이날부터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 한 달로 설정됐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자치단체는 외출자제, 휴교, 대중편의시설의 휴업, 각종 이벤트 개최 중지 등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다.

이번 조치로 인한 외출자제로 일본의 경제활동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관측이 잇따랐다.

닛세이기초연구소는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이 약 5조7천억엔(약 64조965억원, 연간 기준 1.04%) 정도 감소할 것으로, 노무라증권은 올해 2분기 GDP가 2.5%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현재 일본의 확진자는 4천257명, 사망자는 93명이다.

그러나 일본이 검사에 소극적인 만큼 실제 상황은 더 나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