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3832 0372020040859353832 02 02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3883000 1586313899000 related

정부, 학원·교습소도 오늘부터 운영중단 권고…행정명령 발령

글자크기

서울 등 일부 지자체에서 전국 단위로 확대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가 학원, 교습소 등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위험이 커지자 교회, 실내 체육시설 등과 마찬가지로 이들 시설에 대한 운영중단을 권고하고 행정명령을 강화하기로 했다.
헤럴드경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 코로나19 집단 발생 위험성이 높은 학원, 교습소를 대상으로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만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그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 운영 중단이 권고됐다. PC방, 노래방, 학원 등 시설은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상황에 따라 운영 중단을 권고할 수 있었다. 서울시·경기도·전북도 등이 '제한적 허용 시설'에 학원을 포함해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학원과 유흥시설에 대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어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화된 조치에 따라 전국 학원, 교습소 등이 운영을 하려면 강사 및 학생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강의 수강 시 학생 간 간격은 최소 1∼2m 이상이 유지돼야 한다. 또 학원은 감염관리 책임자를 지정하고 출입자 명단을 작성, 관리해야 한다. 최소 1일 2회 이상 소독 및 환기도 필요하다.

정부는 현장 점검을 통해 학원 및 교습소에 방역 지침을 어기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에는 집합 금지를 발령하는 등 집단감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dewk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