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919 0032020040759340919 02 0211002 6.1.7-RELEASE 3 연합뉴스 53456829 false true true false 1586259567000 1586339608000 related

아베 "일본 경제, 전후 최대 위기 직면"…위기감 드러내

글자크기

"현 추세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땐 한 달 뒤 8만명 감염"

긴급사태 선언 후 기자회견서 밝혀…출근 자제 요청하기도

연합뉴스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임박…머리 무거운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 선언을 앞둔 7일 오후 참의원 운영위원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2020.4.7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일본 경제는 전후 최대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7시부터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 대책을 마련한 배경을 이같이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이날 임시 각의(閣議·우리의 국무회의격)에서 결정한 코로나19 대응 긴급 경제대책의 사업 규모는 108조엔(약 1천200조원)이다.

'리먼 쇼크'(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응해 2009년 발표한 경제대책 규모 56조8천억엔의 2배에 육박한다.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대비로는 20%에 해당한다.

아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도쿄도(東京都)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배경에 대해서는 누적 감염자 수와 감염자 증가 속도, 의료체제 정비 등을 놓고 전문가와 협의해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의 속도로 일본 내 감염 확산이 계속되면 감염자는 2주 후에 1만명, 한 달 뒤에는 8만명이 넘어설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대인 접촉을 줄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인 대응책으로 ▲ 사회 기능의 유지에 필요한 직종을 제외하고 텔레워크 실시 ▲ 출근이 필요한 경우는 순환 근무로 출근자 70% 이상 감축 ▲ 다른 사람과 충분한 거리 두기 ▲ 온라인을 통한 학습 적극 활용 ▲ 집회와 이벤트, 회식 자제 등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일본,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도(東京都)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jin34@yna.co.kr



아베 총리는 "이 감염증의 무서운 점은 증상이 전혀 없는데도 감염된 사람이 많다는 것"이라며 "이미 자신은 감염자일지도 모른다는 의식을, 특히 젊은 사람을 중심으로 모든 여러분이 가져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 지역에서 도시나 도로를 봉쇄하는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며 전차와 버스 등도 계속 운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 의료체계와 관련해서는 경증 감염자 수용을 위해 간토(關東·수도권) 지역에 1만실, 간사이(關西) 지역에 3천실의 호텔 등의 숙박시설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초진에 대해서도 온라인 진료를 허용하겠다는 방침도 발표했다.

이날 아베 총리의 기자회견은 1시간 이상 이어져 지금까지 코로나19 관련 회견 중에 가장 길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