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616 0512020040759340616 04 0402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7294000 1586257355000

'코로나 뒷북 대응' 아베, 해외 '가짜뉴스'는 조기 봉쇄

글자크기

관련 경비 추경예산에 포함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도 등 일본 내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일본 정부가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해외 소셜미디어(SNS)에 돌아다니는 허위정보(가짜뉴스)를 직접 반박할 예정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인공지능(AI)을 통해 해외 SNS에 떠도는 잘못된 정보를 조사하고 분석한 뒤 반론에 나설 예정이다. 해외에서 정당하지 못한 비난 여론이 조성될 경우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관련 업무는 트위터 등 SNS에서 정보를 분석하는 기업에 위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집 대상은 한국을 포함한 주요 20개국(G20) SNS 이용자들이 올리는 게시물이다.

이런 일에 들어가는 경비를 2020년도 추경안에 포함시키고, 예산안이 통과되면 신속히 집행한다는 게 일본 정부의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당시 해외 SNS 이용자들의 비난이 빗발쳤던 일을 근거로 이번 사안에 대응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또 SNS 이용자들의 관심이 쏠리는 우려사항이 생기는 경우에도 일본 정부는 직접 올바른 정보를 발신한다는 계획이라고 마이니치는 덧붙였다.

아베 신조 총리 내각은 이날 도쿄도를 비롯한 7개지역에 대해 코로나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이에대해 이미 도쿄등이 '제2의 뉴욕'이 된 상황서 뒤늦게 나온 대응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