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9647 0032020040759339647 03 03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2378000 1586252396000 related

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휴업 실시…전체 인원의 70%

글자크기

이달 16일부터 필수 인력 제외하고 모두 휴업…"경영 환경 악화 대응"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계가 고사 위기에 처한 가운데 업계 맏형인 대한항공[003490]이 경영 환경 악화에 대응하기 위한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휴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이달 16일부터 올해 10월15일까지 6개월간 직원 휴업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국내 지역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대상이며,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직원 휴업 규모는 전체 인원의 70%를 넘는 수준이다.

연합뉴스

주기장에 멈춰 선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항공노동조합도 이날 사내 게시판에 '코로나19로 인한 휴업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회사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한 고통 분담의 일환으로 휴업에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현 경영 위기 상황 극복과 유휴 인력에 대한 해고 회피 방안의 일환으로 4월부터 10월까지 직종별, 부서별로 (휴업을) 실시하기로 하며 휴업으로 인한 인사상의 불이익은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항공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비율을 휴업·휴직 수당의 최대 90%로 인상했다.

대한항공은 정부로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휴직에 들어간 직원들에게 통상임금에 해당하는 휴업수당을 지급할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전사적 대응 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이달부터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한 상태다.

대한항공은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 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서소문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히면서 국제선 운항 횟수가 평시 대비 90%가량 감소해 경영 악화에 직면했다. 현재 보유 여객기 145대 중 100여대가 운항하지 못하고 공항에 그대로 세워져 있는 상태다.

매출은 전례 없이 급감했지만 영업비용(유무형 감가상각비 제외)과 이자 비용 등으로 월평균 8천800억원이 나간다. 여기에 4월 만기 회사채 2천400억원을 포함해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만 5천억원에 달한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경우 올해 중 2조2천억원의 현금을 회사채 발행이나 자산 유동화,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외부에서 조달해야 하는데, 단기간에 급등할 것으로 보이는 부채비율이 자금 확보의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업계 1위인 대한항공까지 코로나19에 휘청이면서 항공업계 전반에 위기의식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항공산업 등 코로나19로 위기에 몰린 기간산업에 대해 기존의 100조원 긴급자금 투입 방안과는 별도의 트랙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