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8384 0012020040759318384 03 0301001 6.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7840000 1586222413000 related

미국 증시 7% 이상 폭등…"코로나19 둔화 기대"

글자크기
경향신문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일제히 7% 이상 치솟았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27.46포인트(7.73%) 급등한 2만2679.99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5.03포인트(7.03%) 오른 2663.68에, 나스닥 지수는 540.16포인트(7.33%) 상승한 7913.24에 거래를 종료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에서도 신규 사망자가 감소 조짐이 나타나자 코로나19 둔화에 대한 기대가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확실히 말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코로나19 뉴스에 따른 시장 충격이 정점을 지났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주요 산유국의 국제 원유 대규모 감산 논의도 주가를 견인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6일 예정이던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긴급 회동이 연기되자 8%가량 폭락했지만, 이내 감산 합의에 대한 기대로 낙폭을 줄였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미국 등은 하루 1000만 배럴 수준의 감산을 논의 중이다.

오경민 기자 5k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