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7025 0022020040759317025 04 04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4883000 1586228851000

존슨 英총리 입원 하루만에 증상 악화···집중 치료실 옮겼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모습. 존슨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가 호전되지 않아 병원에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현지 언론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병원 입원 하루만이다.

영국 BBC,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총리실 대변인은 "존슨 총리가 오후 상태가 악화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발표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 7시께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대변인은 "총리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며 "총리는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헌신 하에 훌륭한 간호를 받고 있다"고 부연했다.

중앙일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입원한 영국 런던 중심부 성 토마스 병원에 경찰들이 경호를 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BBC는 "인공호흡기를 착용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집중 치료실로 옮긴 이유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인공호흡기가 필요할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이후 즉시 총리 관저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나 열흘이 지나도록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세가 나아지지 않자 지난 5일 밤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