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859 0032020040759315859 03 0302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7400000 1586207409000 related

"대기업·금융사가 채권펀드를 왜 노리나"…금융당국 일침

글자크기

"시장에서 자체 조달 먼저 시도해보고 안되면 지원 요청해야"

연합뉴스

3월 24일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금융당국이 채권시장안정펀드 등 100조원 상당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활용하려는 대기업과 금융사에 일침을 가했다.

현재 자금시장 상황이 자금을 조달할 수 없을 만큼 어렵지 않은데 상대적으로 강자인 대기업과 금융사들이 약자들을 위해 마련해 놓은 정부 지원방안에 손쉽게 편승하려 한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정말 어려운 분들은 가만히 있는데 대기업이나 금융사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큰 상관이 없는 쪽에서 정부 지원 프로그램을 타진하고 있다"고 7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가진 재원이 한정적이고 최근 발표한 100조원 상당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은 기본적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약자들을 위한 것"이라면서 "대기업이나 금융사는 시장에서 먼저 자금 조달을 시도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정부가 지난 2일 채권시장안정펀드를 가동하기 시작했으나 실제 회사채 매입에 나서지 않은 상황과도 연동된다.

금융위는 당시 여신전문금융회사 채권 매입을 보류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금리 등 매입조건을 협의 중"이라면서 "매입 보류는 사실이 아니다"고 공식 부인했다.

이와 관련 금융당국 관계자는 "여전채 물량이 나왔는데 굳이 시장에서 노력하지 않고 채권시장안정펀드로 편하게 자금을 조달하려 했던 것"이라면서 "정부가 도울 이유가 없다고 보고 인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입장은 정부가 지난달 24일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낸 이후 기업 자금 시장이 다소나마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는 인식과 무관하지 않다.

채안펀드가 회사채를 매입하려고 보니 시장 기능이 비교적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어 굳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일례로 A1등급 기업 기업어음(CP) 대부분의 발행금리가 2일 민간 채권평가회사가 평가한 평균 발행금리(민평금리)보다 20bp(0.01%포인트) 이상 낮게 결정됐다.

금융당국은 이에 대해 금융사는 기본적으로 자체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했다.

특히 증권사는 증권금융을 통해 4조6천억원 상당의 유동성을 받을 수 있고 한국은행을 통해서도 자금을 조달(무제한 환매조건부채권 매입)할 수 있는 만큼 채안펀드를 노릴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사정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대기업들에도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시장에서 좀 더 높은 금리를 부담하고 자금을 조달하면 될 것을 채안펀드를 노린다는 것이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지난 2일 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소상공인·중소기업이 아닌 대기업 등이 정부의 지원프로그램을 이용하려는 경우 내부 유보금, 가용자산 등을 최대한 활용하고 1차적으로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라"고 발언했다.

이 역시 손쉽게 정부 지원에 기대려 한 대기업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발언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기업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자는 것이 아니라 시장 접근이 가능한 대기업들은 정부에 기대지 말고 먼저 거래은행이나 시장에서 자금 조달을 시도해 본 후 여의치 않으면 정부 지원을 요청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