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503 1132020040659313503 02 02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5191000 1586175318000 related

‘배달의 민족’ 사과에도 논란 활활…이재명 “요금체계 원상 복구해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요금 체계 변경으로 논란을 빚은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과 관련해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다. 배민이 사과에 나섰지만 이 지사는 요금 체계 원상 복구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상 복구와 '깃발꽂기'에 대한 언급 없이 또 다른 이용료 체제 개편을 하겠다는 것은 배달앱의 이익과 이용자의 부담 증가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반발 모면을 위한 임시조치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반성과 사과에 진정성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깃발꽂기는 특정업소의 광고 노출과 이에 따른 주문 독식을 뜻한다.

이 지사는 '현대의 기업들은 수익 창출 능력만큼 높은 윤리경영과 사회적 기여가 요구된다'며 '국민은 촛불 하나로 국가권력을 교체할 정도로 높은 시민의식과 실천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같은 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재 거래 관련 대책회의'에서 공공 배달앱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배민에 대한 세무조사 필요성도 언급했다.

배민은 지난 1일 수수료 제도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에 소상공인들이 '금액에 제한이 있는 정액제와 비교해 매출 규모에 따라 수수료가 기하급수로 증가하는 정률제는 큰 부담'이라며 반발했다.

경기도 등에서 나서는 등 논란이 커지자 배민 측은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범준 배민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깃발꽂기의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며 '업주에 대한 보호 대책을 포함해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soyeon@kukinews.com

쿠키뉴스 이소연 soyeo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