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4629 0232020040659304629 01 0102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6153568000 1586153900000 popular

文대통령, 취임 후 첫 금융권 간담회…"코로나19 자금지원, 신속성 중요"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마련된 10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와 관련, 금융권 인사들과 긴급 현장간담회를 갖고 "시행이 적시·적소(適時·適所)에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대출받는 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이 부분을 각별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정책·민간 금융기관 관계자를 한 자리에서 만나 간담회를 가진 것은 이번이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갖고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를 구하듯, 적극적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살릴 수 있다"면서 이같이 자금지원 대책의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에게 사업장은 생계 그 자체"라며 "몰려드는 업무로 힘들겠지만 당장 생계 위협을 겪는 분들을 위한 긴급 자금인 만큼 신속성이 중요하다는 점을 잘 이해해 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며 "코로나19의 충격으로부터 기업을 지켜야 일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다. 일선 현장, (대출) 창구에서 자금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대출·보증 등 자금을 신속히 지원하는 과정에서 고의성 없이 발생한 실수에 대해서는 면책을 하겠다는 의지도 확실히 했다. 문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에 대해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었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나 금융당국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이 점을 분명히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상황 전개에 따라 추가적 대책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더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정부가 앞장서고 금융권이 함께하면 극복하고 맷집도 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발표한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에 대해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력이 없었다면 마련할 수 없는 대책들"이라면서 "지금이야말로 금융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시기다. 금융권에서도 그 점을 잘 알고 최선을 다해 역할해 줘서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 노·사·정 공동선언을 지지하고 동참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에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의 순간에 금융이 국민과 기업에게 희망이 돼주면 좋겠다"며 "비바람을 맞고 있는 기업들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한국은행도 금융권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충분한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한 만큼 앞으로도 금융권이 함께해주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경청하고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국내 5대 금융지주사 회장이 모두 참석했다. 아울러 이동걸 KDB산업은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회장 등 정책금융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성수 금융위원장·윤석현 금융감독원장 등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김상조 정책실장·황덕순 일자리수석·이호승 경제수석·박복영 경제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